백성현 시장, 원희룡 국토부 장관 만나 국비확보 총력

충남 논산시, 국토교통부 방문해 도시재생·도로 확포장·국방국가산업단지 지원 관련 건의

2023.11.29  (수) 17:18:55
서동수 기자 (ewf8437@naver.com)
크게보기
크게보기
크게보기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시는 백성현 시장이 29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국방국가산업단지 지원·도로 확포장·도시재생사업 등 지역개발 현안에 관해 논의하며 정부 차원의 재정 지원 필요성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백 시장은 이날 원 장관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논산의 도시 개발 방향성과 미래 비전을 소개한 후 시민 피부에 닿는 지방행정을 구현함에 있어 국토교통부 측의 뒷받침이 절실함을 전달했다.



백 시장은 논산국방국가산단을 중심으로 기업 유치·일자리 창출·정주인구 증가 등을 희망하고 있는 전 시민의 염원을 전달했으며 국방국가산단 관련 공식적 사업 승인이 12월 초 이뤄질 전망임을 알리며 신속한 행정절차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전국 최초의 전력지원 체계 산업단지로 대한민국 국방력 강화의 한 축이 될 국방국가산단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국토부 측의 지속적 관심을 부탁한다.”는 뜻을 전했다.



국지도 68호 도로 확포장에 관한 논의도 오고 갔다. 국지도 68호는 논산과 금산을 잇는 유일한 간선도로로  논산시는  도로 선형을 개선하고  폭을 넓혀  교통 편의를 높이고자  구체적 설계용역을  계획하고 있다.



백 시장은 “소멸 위기에 처한 충남 남부권의 다각적 교류를 위해서는 기본적인 통행 여건이 쾌적해야 한다.”며 설계비 지원이 요구됨을 덧붙였다.



아울러 도시재생사업에 관한 아이디어도 전했다. 논산시는 낙후된 유휴시설을 문화·예술공간으로 만들어 도시경관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관광인프라로 삼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강경을 비롯한 여러 관내 명소들과 연계해 도시재생에 고삐를 당기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원 장관은 동석한 관계 실무진과 실현 가능성 및 정책적 효과 등을 타진하며 향후 논산시정에 관심을 두고 건의받은 사안에 대해서는 긍정적 방향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표했다.



한편 논산시는 국비확보 움직임에 속도를 올리며 살림 운용에 숨통을 틔우고 있다.



논산시 예산 부서 발표 자료를 살펴보면 국도비 예산이 증가세를 보이며 2024년도 전체 예산액이 지난해 대비 1239억원(13.1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논산시 관계자는 “민선 8기 공약 달성과 시민 숙원 해소를 위해 전방위적 국비 확보 노력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