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15개 시·군-논산시, 군수산업 중심의 남부권 신성장동력 마련에 ‘합심’

백성현 논산시장 “논산을 대한민국 군수산업의 메카로 만들 것”...국방산업 육성 공공기관 유치 결의안 채택, 지역 농가 문제 해결책도 함께 논의

2022.09.18  (일) 01:58:20
서동수 기자 (ewf8437@naver.com)
크게보기
크게보기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시와 충청남도 15개 시·군이 논산의 국방 자원을 중심으로 충남 남부권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국방산업 육성 공공기관을 논산으로 유치하는 데에 합심하겠다는 뜻을 담은 결의안을 채택,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시는 16일 천안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민선 8기 1차년도 제1차 충남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민선 8기 출범 이후 추진 성과와 앞으로의 비전 공유, 시군별 현안 및 건의사항 논의, 결의안 퍼포먼스의 시간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이날 협의회에서 ‘국방산업 육성 공공기관 논산 유치 결의안’채택을 건의하며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함께 충남 남부권 지방소멸 위기 해소를 위한 국방산업 육성 공공기관 논산 유치에 협력해 줄 것을 피력했다.



백 시장은 “인구감소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에 직면해 있는 충남 남부권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불어넣는 정책의 대전환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충남 남부권에 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내 인구가 유입될 수 있는 공동 경제권을 만들어야 하며 그 부흥의 중심에 논산이 있다.”며 제안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농경 위주의 지역에서 정책적 혁신을 통해 미국의 핵심 국방도시로 탈바꿈한 앨라배마주의 헌츠빌과 같이 논산시를 대한민국의 군수산업 메카로 자리매김시킬 각오”라며 “70년 세월을 국방 시설과 함께해 온 논산시민의 자긍심과 풍부한 국방 자원을 바탕으로 군수산업 중심 도시 논산의 새 가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결의안에는 △충남도 지역 특성을 고려한 ‘국방산업 육성 공공기관’ 이전 촉구 △논산국방국가산업단지 조기 조성 △정부ㆍ道ㆍ市ㆍ관계기관 간 협의체 구축 추진 등의 구체적 고려 사항과 실천 방안이 포함됐다.



한편 백 시장은 이 밖에도 농어촌민박 면적 기준 완화를 비롯해 쌀값 하락에 따른 농민 지원 대책과 농촌 일손부족 해결방안 등을 건의하며 농가의 생업이 달린 현실 문제 해결을 위해 법령과 규제를 혁신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집행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농어촌정비법 개정을 통한 농어촌민박 규모 기준 완화와 공공비축미곡 매입 물량 및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확대를 통한 농가 경영 안정책을 제안했으며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운영 기간 조정 및 공공형 계절근로사업 확대 시행을 통해 농번기 일손 구하기에 숨통을 틔워야 한다는 의견을 덧붙였다고 밝혔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