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미래 핵심 신산업 육성 발판 놓는다

산업부 주관 ‘산업 혁신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 과제 2건 선정...차량용 반도체·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구축 ‘국비 200억 확보’

2022.05.25  (수) 17:09:25
최경호 기자 (ckh8225@naver.net)
크게보기

[내포=e지역news] 최경호 기자 = 충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2년 산업 혁신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 2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산업 혁신 기반 구축사업’은 미래 핵심 기술 분야의 신산업 창출 및 적기 진출 등 기업의 기술 혁신 활동을 지원하는 것으로 연구 장비 및 시험·생산 설비 등 기반을 구축해 연구 개발, 측정 및 시험 분석, 시제품 개발 등 연구 개발 활동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한다.



선정된 사업은 △자동차용 반도체 기능 안전·신뢰성 산업 혁신 기반 구축 △국가 재난 슈퍼 박테리아·신종 바이러스 대응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진단 기술 개발 기반 구축이다.



자동차용 반도체 기능 안전·신뢰성 산업 혁신 기반 구축 과제는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으로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충남테크노파크와 한국첨단자동차기술협회가 참여한다.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국비 100억원, 도비 22억원, 아산시비 22억원, 민자 25억원 등 총 169억원을 투입해 자동차용 반도체 기능 안전(설계·검증·평가) 장비, 신뢰성(평가·고장) 분석 장비를 구축하고 전문가 양성 및 기업 기술 지원 등을 추진한다.



국가 재난 슈퍼 박테리아·신종 바이러스 대응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진단 기술 개발 기반 구축 과제는 순천향대가 주관하고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이 참여한다.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바이오헬스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국비 100억원, 도비 59억원, 아산시비 98억원, 민자 2억원 등 총 259억원을 투입한다.



주요 내용은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스케일 업 공정 개발 기반 구축, 동물 유효성 시험 시설 설치, 고위험 감염병·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상용화 개발 등 기술 지원이다.



2건의 과제로 예상되는 경제적 효과는 고용 유발 261명, 부가가치 유발 573억원, 생산 유발 607억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도는 앞으로 차량용 반도체 및 자율주행 연구 개발(R&D)센터 구축, 차량용 융합 반도체 혁신 생태계 구축(예타사업),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사업화 연계 기술 개발(R&BD) 기반 구축 등 기획하고 있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유재룡 도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미래 주요 신산업 가운데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헬스 산업을 우리 도가 선점해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라며 “앞으로 우수한 산업 생태계를 토대로  자동차 산업과  바이오 산업이  한층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한국자동차연구원 031-606-9033, 순천향대 041-530-3026으로 문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근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