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소방서, ‘선(先) 대피 후(後) 신고’ 기억하세요!

2022.05.18  (수) 19:37:59
서동수 기자 (ewf8437@naver.com)
크게보기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소방서(서장 이희선)가 화재 발생 시 대피가 늦어 발생하고 있는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선(先) 대피 후(後) 신고’ 홍보에 적극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건축물에는 다양한 건축 자재가 사용되면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 확대로 대피 가능한 시간이 짧아져 신속한 대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의 경우 화재 발생 시 초기 진화를 시도하거나 119에 신고 후에는 대피가 어려워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소방서에서는 올바른 대피방법으로 △화재를 인지하면 즉시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외쳐 주위에 알린다 △젖은 수건 등으로 호흡기를 보호하고 낮은 자세로 대피한다 △비상계단을 이용해 아래층으로 대피하고 내려가기 어려운 상황에는 옥상으로 대피한다 △안전한 장소로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해야 한다고 대피 방법을 알렸다.



또한 논산소방서는 소방안전교육을 통한 올바른 대피방법과 카드뉴스 제작 등을 통해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의식 전환에 집중하고 있다.



이산휘 대응예방과장은 “작은 규모의 화재의 경우 화재 초기에 진화하여 피해를 막을 수 있다면 좋지만 큰 규모의 화재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빠른 대피와 인명피해 방지”라며 “신속한 대피를 위해 어디서든 대피로를 숙지하는 습관을 들여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