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계룡시,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 독려 나서

숙박업소, 일반·휴게음식점 등 지역 내 7종 195개 사업장 대상

2022.05.06  (금) 20:27:42
서동수 기자 (ewf8437@naver.com)
크게보기

[계룡=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계룡시(시장 최홍묵)가 지역 내 숙박업소, 일반·휴게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재난배상책임보험에 가입(갱신) 독려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은 지난 2017년 1월 개정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조치로 숙박업소와 1층 면적이 100㎡ 이상 인 일반·휴게음식점 등 20종의 시설은 책임보험에 의무 가입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책임보험의 보상한도는 △인명 피해 1인당 최대 1억5000만원 △재산피해 사고 당 최대 10억원이며 원인불명의 사고, 방화 등 가입자의 과실이 없는 무과실 사고로 인한 피해도 보상된다.



시는 올해 4월 기준 음식점 150개소, 숙박업 21개소를 포함해 가입 대상 업체는 총 7종 195개소로 신규 사업자는 30일 이내, 기존 사업자는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경우 그 만료일까지 가입 또는 갱신을 완료해야 한다.



정해진 기한 내에 책임보험 가입·갱신을 누락한 경우에는 최소 10만원부터 최대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만큼 사업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시는 지난해 12월 기준 가입률 100%를(전국 평균 가입률 98.2%) 기록했으나 신규 시설 및 보험 갱신 대상 시설이 보험 가입 시기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대상 업소에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와 계도를 이어나가고 있다.



계룡시 관계자는 “재난배상책임보험은 불의의 사고시 이용자와 소유자, 관리자 모두를 보호하는 기본적인 안전장치”라며 “해당 영업주는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보험에 가입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