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시, 단계별 일상회복에 따른 코로나19 재택치료 본격화

전담T/F팀으로 더욱 촘촘하게

2021.11.19  (금) 19:06:37
서동수 기자 (ewf8437@naver.com)
크게보기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재택치료 코로나19 확진자 비율이 늘어남에 따라 전담 T/F팀을 구성, 안전하고 효율적인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논산시 재택치료관리T/F팀’은 건강관리반, 격리관리반, 비상대응반 등 3개팀으로 나눠져 있으며 기존 의료·간호인력을 비롯해 행정인력을 추가로 보강해 보건인력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는 방향으로 구성했다.



건강관리반은 총괄팀으로서 재택치료 대상자 정보 등록부터 재택치료 통지 및 안내, 비대면 진료와 이송수단 확보 등 확진자의 건강모니터링 및 진료지원의 업무가 이뤄지며 격리관리반은 물품전달, 모니터링을 통한 이탈여부 확인 등 격리자에 대한 관리 전반을 맡는다.



또한 2인 1조로 24시간 근무하는 비상대응반을 4개로 구성·운영해 비상상황 발생 시 병원이송 등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보건소, 119 등 유관기관과 비상협업체계를 통해 가능한 모든 상황에 유동적·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공주의료원과 푸른솔약국 등 협력병원·약국과 긴밀하게 협업해 24시간 유기적인 재택치료 시스템을 구축해 안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시는 재택치료 대상이 최소한의 생활을 보장받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치료키트’를 당일에 신속하게 배송하고 가구당 5만원 상당의 물품지원과 가구원 수에 따른 생활지원비를 지급하고 있으며 확진자의 마음 치료를 위한 코로나 블루 극복 프로그램도 계획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시는 재택치료자의 치료 중 주거지 이탈 시 격리관리반과 경찰이 현장을 확인한 후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고발조치해 지역사회와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노력도 함께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논산시 관계자는 “촘촘한 대응체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논산형 일상회복이 실현될 때까지 신속한 백신접종과 촘촘한 방역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헀다.



한편 현재 재택치료 대상은 입원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로 60세 이상은 접종을 완료해야 가능하며 미성년·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에는 보호자도 공동격리조치 한다.



비대면 건강관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매일 2차례 이상 본인의 건강상태를 스스로 확인해야 하며 증상이 없는 재택치료 대상자는 확진일로부터 10일, 증상이 있는 경우는 증상 발생 후 10일이 지날 경우 격리가 해제된다고 밝혔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