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 생활치료센터 운영 상황 점검

양승조 지사, 24일 공주 중앙소방학교 찾아 근무자 격려

2021.07.24  (토) 21:46:31
최경호 기자 (ckh8225@naver.net)
크게보기
크게보기
크게보기
크게보기

[내포=e지역news] 최경호 기자 = 충남도는 도를 비롯,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가 자체 생활치료센터 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24일 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공주 중앙소방학교 생활관에 설치한 충남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했다.



91실 규모로 설치한 충남 생활치료센터에는 코로나19 확진 도민 중 경증이나 무증상자가 입소해 생활하며 치료를 받게 된다.



총 수용 인원은 158명이며 투입 운영 인력은 의료진과 경찰, 행정, 군인 등 44명이다.



이날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양 지사는 시설 운영 상황을 점검한 뒤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양 지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며 도내 발생 확진자 수도 하루 30∼50명 수준을 유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가동하게 됐다”라며 “확진 도민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운영 관리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또 “영유아나 어린이들이 확진됐을 경우 병원 등에 홀로 입원해 치료받기 힘든 만큼 충남 생활치료센터에서 부모와 함께 입소해 치료받을 수 있는 가족 돌봄 체계도 만들어 가동할 것”도 주문했다.



한편 도내 중앙사고수습본부 생활치료센터는 아산경찰인재개발원, 천안관세국경관리연수원,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3곳에서 운영 중이다.



충청권역 생활치료센터는 대전 LH토지주택연수원에 설치해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근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