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대책’ 실시

2019.09.23  (월) 17:57:23
서동수 기자 (ewf8437@naver.com)
크게보기

[논산=e지역news] 서동수 기자 =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특별방역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게만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이 100%에 달하며 현재 상용화된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 된다.



주요 증상으로는 △식욕부진, 무기력, 고열, 가파른 호흡 △구토 및 설사 △귀에 점상출혈 △사지말단부 및 복부의 발적 및 충혈 △비강의 출혈 및 혈액성 점액성 거품이 있는 비강의 분비물 △급사 등이 있다.



시는 최근 연천과 파주에서 연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함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미흡농가에 대한 시정 및 행정처분 조치는 물론 공동방제단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ASF·AI·구제역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함으로써 의심가축 발생 즉시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논산시 관계자는 “돼지에 열처리 되지 않은 잔반급여를 금지하고 철저한 차단방역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상 징후 발견 시 즉시 농림축산검역본부 1588-9060,4060으로 신고해 피해발생을 막을 것”을 당부했다.



ⓒ e지역news(http://www.ezon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뉴스 보기
메인페이지로 이동
Copyright © ezonenews.kr all rights reserved.